기사 메일전송
LG화학, 현대오일뱅크, 포스코케미칼 채용 열려
  • 기사등록 2021-03-11 12:47:57
기사수정

11일 취업정보사이트 캐치의 채용 공고에 따르면 LG화학, 현대오일뱅크, 포스코케미칼, 포스코, 현대제철이 신입 및 인턴사원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 캐치가 공개한 3월 2주차 철강-에너지-화학 회사 채용 공고


LG화학은 ‘2021 3월 석유화학사업본부 신입사원’을 수시채용 중이다. 석유화학사업본부에서 모집 분야는 생산기술, 생산설비(공무), 영업/마케팅, TS&D이다. 정규 4년제 대학교 기졸업자 및 졸업예정자가 지원 가능하다.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1차면접, 2차면접, 건강검진, 인턴십 순서대로 진행된다.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며 각 전형결과 및 통보는 이메일을 통해 진행된다. 모집 기간은 3월 15일 오후 2시까지이다.


현대오일뱅크는 ‘2021년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 중이다. 모집 분야는 경영일반, 국내영업, 엔지니어, 연구개발이다. 4년제 대학 2021년 8월 졸업예정자 및 기졸업자와 최근 2년 이내 공인영어성적(TOEIC, OPIc 등) 보유자가 지원 가능하다.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AI역량검사, 면접전형, 채용검진, 입사 순서대로 진행된다. 발표 방법은 이메일, SMS 통보 및 채용 홈페이지 내에서 조회 가능하다. 모집 기간은 3월 22일 오후 11시까지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21년 상반기 신입/경력’을 채용 중이다. 모집 분야는 신입, 경력 모두 인문사회, 이공계, R&D이다. 기졸업 또는 20201년 8월 이전 졸업예정자가 지원 가능하다. 학점 4.5점 만점에 2.8 이상, 토익스피킹 130점 또는 OPIc IM3 이상인 사람만 지원 가능하다. 심사 절차는 서류접수, 인적성검사, 1차면접, 2차면접, 입사 순서대로 진행된다. 서류접수는 3월 19일 오후 2시까지이다. 지원서 제출은 포스코 채용 홈페이스에서 온라인으로만 작성 가능하다.


포스코는 ‘2021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채용 중이다. 지원분야는 이공계와 인문사회계이다. 기졸업 또는 2021년 8월 이전 졸업예정자가 지원 가능하다. 누계평점 4.5 만점 기준에 2.8 이상, 이공계는 토익스피킹 110점 또는 OPIc IL 이상, 인문사회계는 토익스피킹 150점 또는 OPIc IM3 이상인 사람만 지원 가능하다. 심사 절차는 서류접수, 인적성검사, 1차면접, 2차면접, 최종합격자 발표, 입사 순서대로 지원된다. 지원서 접수기간은 3월 19일 오후 2시까지이다.


현대제철은 ‘2021년 신입, 경력사원’을 채용 중이다. 모집 부문은 신입은 생산기술/품질, 설비관리, 생산지원, 경영지원, R&D 경력은 생산기술/품질, 기획, R&D이다. 지원자격은 국내/외 대학교(원)(4년제) 졸업자이다.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온라인 AI역량검사, 온라인 인성검사, 면접/신체검사, 최종합격 순으로 진행된다. 지원 방법은 당사 홈페이지 접속 후 온라인 신청서로 작성해야 한다. 모집기간은 3월 16일 오전 8시까지이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소장은 “1분기 실적 호조와 함께 철강, 에너지, 화학 등 경기에 민감한 기업들이 채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며 “생산, R&D 등 이과 직무부터 경영지원, 마케팅 등 문과 직무까지 고루 선발 중이니 관심 기업 공고를 적극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118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