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풍제약, 코로나 치료제 '피라맥스' 효과 입증 승부
  • 기사등록 2021-07-24 15:50:39
  • 수정 2021-07-25 13:59:39
기사수정

신풍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약품인 항말라리아제 '피라맥스'의 3상 임상 실험을 앞두고 코로나 치료효과 입증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고 23일 밝혔다.


▲ (사진) 신풍제약의 피라맥스


이번에 구성된 TF팀은 '피라맥스'의 코로나19 치료효과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글로벌 임상 학술·허가 지원 등 역할을 하게 된다.


TF 구성원들은 △국내·외 허가 관련 비임상·임상 자료 검토 △국내·외 비임상시험, 임상시험 지원 △국내·외 임상시험계획서승인신청(IND) 및 승인 관련 업무 지원 △국내·외 학회, 자문회의, 허가관련 미팅 조율 △발표 자료, 논문, 보고서 작성 등을 담당한다.


신풍제약은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 환자 1238명을 대상으로 임상2상을 진행한 고대 구로병원에서 올해 7월부터 내년 7월까지 임상 3상을 진행할 계획으로 임상2상(110명)보다 약 11배 환자를 많이 모집해 통계성 유의성 확보에 나선다.


한편,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3일 신풍제약의 공매도가 줄고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풍제약은 5715주의 공매도가 진행됐으며, 거래대금은 3억6406만9400원 규모다.


앞서 신풍제약은 자체 개발한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코로나 치료제 후보로 알려지면서 지난해에만 주가가 1613%(보통주 기준) 급등해 2019년 말 7000원대였던 주가는 작년 말 12만4000원까지 올랐다. 그러나 또 다시 피라맥스의 국내 임상 2상 시험이 실패했다고 발표하며 주가가 급락하는 등 외국인들은 공매도 잔고를 늘렸었다. 그러나 신풍제약 측이 임상 2상의 실망스러운 결과에도 임상 3상 시험을 신청한다고 밝히며 지난 8일과 9일, 2거래일 동안 주가가 소폭 반등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2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130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현재의견(총 1 개)
  • sss20722021-07-25 09:33:21

    저는 1년전부터 피라맥스 비상약으로 구비해 두고 감기증상 있으면 온 가족이 복용중에 있습니다.
    가족의 건강은 가장이 책임져야지요..
    41년생 어머님과 07년 아들도 아무 부작용 없습니다.. 물론 저도 복용후 부작용 없었구여..
    효능과 효과 조금만 관심있게 검색해 보면... 내 가족이 코로나 걸렸을때 초기에 먹어야 합니다...
    물론 대부분 경증이나 무증상일 경우가 많고
    주변분들 코로나 확진후 생활관 입소해서 특별한 약도 없이 증상이 악화 되는지 관찰후 자가 치료되면 퇴소
    악화되면 병원으로 이송된다고 합니다.
    내 가족은 내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비상약으로 준비하시길 추천 드립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