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잡코리아 ‘중기 신입사원 조기퇴사 현황’ 발표
  • 기사등록 2021-08-03 02:06:03
기사수정

어렵게 취업에 성공했으나 1년도 채우지 못하고 퇴사를 선택하는 신입사원 조기퇴사자가 5명중 1명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자료제공=잡코리아)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328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중기 신입사원 조기퇴사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입사한 지 1년 안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나’라는 물음에 64.9%가 ‘있다’고 답했다. 조사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5곳중 3곳이상의 기업이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다’고 답한 것이다. 신입사원의 퇴사 결심은 ‘3개월’이 고비인 것으로 보인다.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의 퇴사시기를 조사한 결과 입사한 지 ‘3개월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49.8%(누적비율)로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의 퇴사시기를 기간별로 조사한 결과, ‘입사한 지 1~3개월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39.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입사한 지 4~6개월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27.2%로 다음으로 많았다.


직무별로는 ‘생산/현장직’이나 ‘영업직’, ‘마케팅’ 직무 순으로 신입사원 조기퇴사자가 많았다. 조기퇴사한 신입사원의 직무를 조사한 결과, ‘생산/현장직’이 21.6%(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영업직’이 19.2%, ‘마케팅직’이 16.4% 순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기획/인사총무’ 15.5% ‘TM고객상담’ 14.6%, ‘영업관리직’ 14.6% 순으로 조기 퇴사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어렵게 취업한 회사에서 1년을 미처 채우지 못하고 ‘퇴사’를 결심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잡코리아 조사결과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거나 ‘업무량이 많아서’ 퇴사를 결심했다는 신입사원이 각 21.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다른 기업에 취업해서’ 퇴사를 결정했다는 신입사원도 13.1%로 많아, 취업 후에도 계속해서 더 나은 회사로 이직하기 위해 구직활동을 하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풀이됐다. 이외에는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는다(11.3%)’거나 ‘조직/기업문화가 맞지 않아서(8.5%)’ 퇴사를 결심하는 신입사원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연봉 외에도 인센티브 등 다양한 보상제도를 운영해 ‘동기부여’를 하고 직원복지제도를 통해 ‘워라밸’을 실현시키는 등의 방법이 효과적이라 답했다.


‘신입사원의 조기퇴사율을 낮추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절반에 가까운 43.3%의 인사담당자가 ‘연봉 외에도 인센티브 등 다양한 보상을 도입하는 방법’을 꼽았다. 이어 ‘다양한 직원 복지제도를 도입한다(18.9%)’거나 ‘회사의 긍정적인 비전을 직원들과 공유하는 것(15.5%)’을 신입사원의 조기이탈을 사전에 방지하는데 효과적인 방법으로 꼽았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131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GC녹십자, 옴니소프트 공법으로 3가지 성분 담은 진통제 출시
  •  기사 이미지 MBC, 온라인 미방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라이브로
  •  기사 이미지 삼성바이오로직스, 에피스 주식 100% 확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