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업 10곳 중 8곳, 재직 중인 직원들의 ‘OO능력’ 불만족
  • 기사등록 2021-10-21 12:09:38
  • 수정 2021-10-21 12:09:54
기사수정

국어 능력은 대부분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서 기본으로 갖춰야 하는 능력이다. 그러나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은 재직 중인 직원들의 국어 능력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260개사를 대상으로 ‘직원 국어 능력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3.8%가 재직 중인 직원들의 국어 능력에 ‘불만족 한다’고 답했다.


▲ (자료제공=사람인) 기업 10곳 중 8곳, 직원 국어 능력 불만족


직원들의 국어 능력 중 불만족하는 부분은 ‘작문 능력’(38.1%, 복수응답)이 1위였으며, 근소한 차이로 ‘어휘력’(37.3%)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논리력’(33.5%), ‘맞춤법’(30.4%), ‘경청 태도’(26.9%), ‘말하기/듣기 능력’(26.2%), ‘독해(문해)력’(19.6%) 등의 순이었다.


업무와 관련된 국어 능력 중 불만족하는 부분으로는 ‘보고서/기획안 등 문서 작성 능력’(6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대면 보고 등 구두 의사소통 능력’(39.6%), ‘이메일 등 활자 소통 능력’(24.6%), ‘회의/토론 능력’(21.9%), ‘전화 의사소통 능력’(16.5%), ‘프레젠테이션 능력’(13.1%) 등을 들었다.


기업들은 직원들의 연령대에 따라 국어 능력에도 다소 차이가 있다고 느끼고 있었다.


전체 기업들이 직원들의 국어 능력에 대한 평균 만족도 점수는 40대(75.3점), 50대 이상(73점), 30대(72.4점), 20대(65.2점) 순으로, 상대적으로 젊은 연령대의 직원들에 대한 만족도 점수가 낮았다.


실제로 기업의 절반(45.4%) 가량은 20~30대 직원들이 이전 세대보다 국어 능력이 낮다고 밝혔다. 48.5%는 ‘비슷하다’고 답했으며, ‘오히려 높다’는 응답은 6.2%에 그쳤다.


20~30대 직원들의 국어 능력이 이전 세대보다 낮은 원인으로는 ‘메시지로 단문 위주 의사소통’(68.6%, 복수응답)과 ‘활자보다 영상 위주로 콘텐츠 소비’(62.7%)로 보는 시각이 우세했다. 이밖에 ‘독서 부족’(39.8%), ‘작문 경험 부족’(38.1%), ‘교육 커리큘럼 상 문제’(5.9%) 등이 있었다.


한편, 전체 기업의 45%는 직원들의 업무 상 국어 능력 향상을 위해 별도로 노력하는 것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보고서/기획안 작성 클래스 운영’(52.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서 ‘의사소통 코칭 운영’(37.6%), ‘관련 도서 구입 비용 지원’(25.6%), ‘프레젠테이션 클래스 운영’(19.7%), ‘관련 강의 수강 비용 지원’(16.2%) 등을 시행하고 있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138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에스피엠탈로스, 기업 상장 컨설팅 계약 체결
  •  기사 이미지 LG화학, 혈당 강하 효능 ‘제미글로’로 입증
  •  기사 이미지 SK최태원 ,TPD 참석해 탄소저감 계획 및 공동 과제 해결 논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