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클리오, 美아마존 진출 이래 역대 최대 월매출 신기록 경신
  • 기사등록 2021-12-06 11:32:57
기사수정

클리오가 올해 11월에 미국 아마존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월 매출을 달성하면서 블랙프라이데이 효과와 입점 브랜드별 세분화된 타깃 마케팅 전략이 실적 증대를 이끌었다고 6일 밝혔다.



▲ (사진) 페리페라 잉크 더 벨벳 연출컷, 페리페라 잉크 더 벨벳 17호,구달 비건 살구 콜라겐 탄력라인, 구달 비건 살구 콜라겐 탄력크림


클리오는 올해 11월 마지막 주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전년동기대비 342% 성장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MZ세대 타깃의 색조브랜드 페리페라 잉크 더 벨벳 제품 판매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스킨케어 브랜드인 구달 청귤 비타C 세럼과 토너패드의 매출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 특히 최근 출시한 구달의 비건 라인인 살구 콜라겐크림은 런칭과 동시에 초도 물량이 완판되었다. 2021년 11월 기준으로 아마존 매출의 55%는 페리페라, 28%는 클리오, 17%는 구달이 차지하고 있다.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페리페라 브랜드를 알리기 시작한 잉크 더 벨벳 17호는 장밋빛이 은은하게 감도는 누드톤 발색으로 아시안아메리칸을 넘어 현지 소비자 공략까지 성공한 제품이다. 아마존 내 해당제품의 구매전환율은 20%를 웃돌며, 이는 평균적으로 한 자릿수를 기록하는 이커머스 구매전환율과 비교해 매우 우수한 성과이다. 구매전환율은 상품구매 페이지에 유입한 고객 중 제품구매까지 이어진 소비자 비율을 나타낸 것으로,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적합한 타깃 설정과 마케팅 성공여부를 평가하는 척도로 여겨진다.

 

구달은 자연주의 화장품을 컨셉으로 미국 스킨케어 시장에서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구달 청귤 비타C 세럼과 토너패드는 고기능성 순한 원료를 중시하는 미국 현지 소비자 수요와 선호도를 반영해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확대하며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다. 2022년부터는 구달 비건제품 중심으로 미국에서 클린뷰티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전체 아마존 매출 중 구달의 비중을 30%까지 끌어올려 스킨케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클리오는 마케팅 현지화에 그치지 않고 제품 현지화를 통해 진정한 글로컬리제이션(Glocalization) 브랜드로 자리잡을 계획이다. 클리오가 기존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아이 카테고리를 강화해 현지 시장요구에 정확하게 대응하는 미국 및 글로벌 전용제품을 개발하고, 현지 고객들과 스킨십을 늘려갈 방침이다.

 

클리오 신보윤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클리오는 한국 본사에서 거시적인 미국 마케팅 방향성 수립, 아마존 가격 정책 설정 및 재고관리 등을 직접 총괄하고, 미국 지사에서는 SNS와 현지 언론사 등을 활용한 소비자 접점 마케팅을 진행하는 효율적인 투 트랙 전략으로 단기간 내 고성장을 이루어냈다.”라며 “올해 3분기까지 아마존 누적 매출이 이미 2020년 매출의 2배 이상, 2019년 매출의 3배 이상을 기록함에 따라, 화장품 수요 성장이 예측되는 내년에는 아마존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더 큰 매출 증가를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클리오는 지난 11월 중국 최대의 쇼핑 시즌인 광군제에서도 전년동기대비 60% 이상 성장한 매출을 기록했다. 2021년 3분기 누적 기준으로 클리오의 중국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30% 이상 증가했으며, 일본은 25% 이상 증대, 미국은 36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글로벌 화장품 3대 시장에서 K-뷰티 핵심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142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상중 기자 김상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