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채용 비리 혐의 전면 부인 - 함 변호사측, 방해된 업무가 무엇인지가 특정돼야 한다며 반박
  • 기사등록 2018-08-23 02:08:51
  • 수정 2018-08-24 15:48:53
기사수정
채용 비리 혐의를 받고있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채용 비리 혐의를 받고있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에 대한 첫 재판이 22일 열렸다.


검찰에 따르면 함 행장은 2015년 공채 당시 지인인 국민은행 고위 관계자로부터 그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했다는 얘기를 듣고 인사부에 이를 전달해 서류전형 합격자 선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는 이날 함 씨에 대해 업무방해,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로 제1회 공판기일을 진행했으며, 검찰은 모두진술을 통해 2015년~ 2016년 신입사원 공채에서 이뤄진 함 행장의 범죄 혐의에 대한 공소사실을 밝혔다.


▲ (사진) 함영주 KEB 하나은행장



하지만 이날 재판에서 함 행장 측은 모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 행장의 변호인은 "일련의 채용과정을 구분해서 복잡하게 기소된 건인데 피해자로 특정된 것은 면접위원뿐"이라며 "방해된 업무가 무엇인지가 특정돼야 한다"고 검찰의 공소사실을 반박했다.

아울러 "단순한 대학시험이 아니므로 점수만이 선발의 절대적 기준은 아니며, 인사부의 사정 단계를 거치고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최종 통과자를 결정하는 것"이라며 "하나은행은 이윤 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상법상의 단체로서 사기업의 자율성을 바탕으로 채용의 재량을 지니며 제삼자가 보기에 합리적이지 않다고 해서 형법의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함 행장은 2015년과 2016년 공채를 앞두고 인사부에 "남녀 비율을 4대 1로 해 남자를 많이 뽑으라"고 지시해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38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