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입직 채용에 경력자가 지원하면 기업에서는 어떻게 평가할까
  • 기사등록 2019-10-16 18:34:24
기사수정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6명이 “신입직 채용에 경력자가 지원했다”고 답했다.
 


▲ (자료제공=잡코리아)


잡코리아가 직원 수 100명이상의 국내기업 중 올해 신입직원을 채용한 444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중고신입 지원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올해 신입직 채용 시 경력이 있는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한 기업이 64.4%로 과반수이상에 달했으며, ‘없었다’는 기업은 35.6%로 10곳 중 3개사에 그쳤다.


직장생활 경험이 있어도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경우를 ‘중고신입’이라 한다.


중고신입 지원자는 ‘1년이상 2년미만’의 경력연차에, ‘중소기업’에 근무했던 경력자, 그리고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에 근무했던 경력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이 있는 지원자의 주요 경력연차를 조사한 결과 ‘1년이상 2년미만’이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46.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담당자들은 ‘1년미만(24.8%)’, ‘2년이상 3년미만(14.3%)’ 경력자가 많았다고 답했다.


근무기업은 ‘중소기업 경력자’가 많았다는 답변이 57.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타트업(15.7%)’, ‘공기업/공공기관(11.2%)’ 순으로 근무했던 경력자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고신입 지원자가 직장생활 경력을 쌓는 업계는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인 경우가 많았다. 조사결과 ‘동종업계이나 주요 경쟁사는 아닌 곳’의 경력자가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53.8%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동종업계 주요 경쟁사(35.0%)’, ‘전혀 다른 업계(11.2%)’ 순으로 많았다고 답했다.


중고신입 지원자의 평가에 대해서는 ‘경력을 반영해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더 깐깐하게 평가한다’는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신입직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는 기업이 44.4%로 많았다. ‘신입직 채용이므로 경력자는 평가하지 않고 탈락시킨다’는 기업은 6.3%에 불과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중고신입 지원자라도 기업이 요구하는 직무역량을 갖춘 경우 채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실제 기업들은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직무역량을 갖추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직 채용 시 높이 평가하는 요인’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전문지식과 자격증’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57.7%(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원 기업과 업계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지원자(46.8%)’를 높게 평가한다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이외에는 ‘인터넷/컴퓨터활용능력이 우수하고(27.5%)’, ‘대외활동 경험이 풍부하며(22.1%)’, ‘일반상식을 갖춘 지원자(21.6%)’ 순으로 높이 평가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739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사람인 “멘토와 꼰대는 종이 한 장 차이”
  •  기사 이미지 면접시 여성 구직자에게 질문하는 단골 질문 무엇일까
  •  기사 이미지 사람인, 90년대 밀리니얼 세대 위한 인사관리법 전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