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리 끝판 왕’ 김상식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 징역 4년 구형
  • 기사등록 2019-11-08 22:33:02
  • 수정 2019-11-08 22:35:27
기사수정

검찰은 부산항 항만인력 채용비리의 핵심인물인 김상식(53)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 ‘비리 끝판 왕‘ 김상식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 징역 4년 구형


8일 부산지법 형사5부 심리로 열린 김 전위원장에 대한 1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업무방해,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다.


앞서 김 전위원장은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노조 간부 친인척 등 외부인 105명을 조합원인 것처럼 꾸며 부산 신항에 취업시키고, 2013∼2017년 항운노조원 정리해고와 임단협 과정에서 노조 반발을 무마해준 대가로 북항 터미널운영사로부터 3차례에 걸쳐 1천500만원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고 있다.


아울러 터미널운영사 대표 2명이 퇴직하자 항운노조 일용직 인력을 관리하는 인력공급회사에 압력을 가해 허위로 직책을 준 뒤 2017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억2천972만원의 급여를 지급(제삼자 배임수재)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이밖에 2008∼2014년 항운노조 조합원 348명 연금보험을 보험영업을 하는 자신의 배우자를 통해 가입하도록 해 보험영업 수당 4천여만원을 챙긴 혐의 등도 받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변론에서 "노조 비리 척결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중복 급여 수령 등 도덕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선처를 구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76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IT·엔지니어 직종 채용... 코딩 테스트는 기본
  •  기사 이미지 도시가스 민들레카, 서울시 사회공헌 대상 수상
  •  기사 이미지 인크루트 21살 기념 이벤트 실시 "생일축하하고 아이폰 11 받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