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국 전 장관 일가 재판대 오른 인원 세명으로 늘어
  • 기사등록 2019-11-18 22:32:53
기사수정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는 조 전 장관 일가가 5촌 조카 조범동(36)씨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포함해 동생 조 모(52)씨까지 세 명으로 늘었다. 이제 검찰 수사 대상은 조 전 장관만 남았다.


▲ 조국 전 장관 일가 재판대 오른 인원 세명으로 늘어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가 가족이 운영하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운영을 둘러싼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구속기한 만료를 하루 앞둔 18일 조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강제집행면탈 △배임수재 △업무방해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해온 조씨는 2016∼2017년 학교법인 산하 웅동중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에게서 1억8000만원을 받고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를 받으며 같은 기간 허위 공사를 근거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학교법인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100억원대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  
  
검찰은 조씨가 웅동학원 채권을 인수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강제집행을 피하려고 부인에게 채권을 넘긴 뒤 위장 이혼했다고 보고 강제집행면탈 혐의도 적용했다.
  
조씨는 두 차례 구속영장 청구 끝에 지난달 31일 구속됐다. 조씨는 지난달 4일 첫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허리디스크 수술을 이유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을 미뤄달라고 법원에 요청한 바 있다. 그는 현재 채용비리 혐의 일부만 인정하고 있다.
  
조씨가 재판에 넘겨지면서 검찰 수사 대상은 조 전 장관만 남았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입시 부분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첫 검찰 출석 때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한편, 검찰은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입시 부분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첫 검찰 출석 때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768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나래 기자 김나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크루트, 2019년 기해년를 사자성어로 꼽아본다면?
  •  기사 이미지 식물의 건강상태 사람의 음성으로 바꾸는 방법 개발해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서울교통공사와 손잡고 지하철 종합 안내도 디지털화 사업에 참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