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르기 불편했던 ‘KEB하나은행’ 4년 5개월 만에 이름 바꿔
  • 기사등록 2020-02-01 18:28:21
기사수정

KEB하나은행의 이름이 영문이니셜을 뺀 '하나은행'으로 변경된다.


KEB하나은행은 내달 3일부터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한다고 31일 밝혔다.


▲ KEB하나은행은 내달 3일부터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브랜드 명칭 변경은 지난 2015년 9월 통합은행이 출범한 지 4년 5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손님의 입장에서 손님 불편을 제거함과 동시에 '하나'라는 그룹 브랜드의 일원화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시키고자 함이다.


KEB하나은행은 그동안 브랜드 관련 컨설팅과 손님 자문단 패널 등을 통해 손님의 입장에서 가장 친숙하고 불편 없이 불리고 사용할 수 있는 브랜드 명칭에 대해 지속해서 검토해 왔다.


검토 결과를 토대로 대부분의 손님이 'KEB'를 통해 (구) 외환은행과의 통합 사실을 인지하고 있지만 '케이이비'라는 발음상의 어려움과 영문 이니셜을 사용하는 다른 은행명과의 혼동이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런 문제로 대부분의 손님이 실제로는 '하나은행'으로 부르고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반영해 이에 대한 불편함을 먼저 개선코자 했다.


또한 하나금융그룹 내에서도 유일하게 브랜드명이 통일되지 않았던 점을 고려해 '하나' 브랜드로 사명을 일원화함으로써 직원들이 소속감을 고취하고 브랜드 경쟁력을 제고시키고자 했다.


KEB하나은행은 “'하나은행'으로의 브랜드 명칭 변경을 계기로 손님의 불편을 제거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하나금융그룹 차원의 브랜드 일원화를 통해 '하나'라는 브랜드를 경쟁력 있는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모두에게 기쁨을 주는 진정한 'One Bank'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83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형중 기자 김형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웅제약, 보톨리눔 톡신 출처 분쟁 ITC 예비 판결에 '뿔났다'
  •  기사 이미지 교회 소모임 해지 2주만에 결국 또 다시..."왜 맨날 교회에서만"
  •  기사 이미지 알바콜, 데이터피플로 가장 '적합한' 사람 연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