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집에 물 들어오는 즉시 바로 내려주세요"...감전 등 2차 사고 막으려면
  • 기사등록 2020-08-07 11:33:03
기사수정

긴 장마가 이어지며 전국 곳곳이 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겪고 있다.


기상청은 올 장마가 8월 중순까지 머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 년 가뭄은 견뎌도 석 달 장마는 못 산다"는 옛말 뜻을 실감하는 요즘이다.


▲ ˝집에 물 들어오는 즉시 바로 내려주세요˝...감전 등 2차 사고 막으려면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유입이 잇따르면서, 주택 침수와 누전으로 인한 감전 사고의 우려도 함께 커졌다. 자연재난을 막을 수는 없어도, 대처요령을 알고 대비하면 후속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


먼저 예방법은 태풍이 몰고 오는 폭우는 강이나 하천 주변은 물론 저지대 주택가의 침수를 부른다. 미리 집 바깥의 하수구, 배수시설이 막혀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고 물길을 틔우는 일이 중요하다.


건물이나 주택 안팎에 드러나 있는 전선의 피복 상태도 꼼꼼히 확인한다. 오래돼 낡았거나 벗겨진 전선은 바로 교체해주되, 이미 침수됐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는 절대 전선에 손을 대거나 접근해선 안 된다.


비바람이 몰아칠 때는 집밖에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 꼭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장화를 신고 도로에 놓인 맨홀 뚜껑이나 거리 전신주, 가로등, 옥외 광고물 주변은 피해서 다닌다.


만약 가로등이나 옥외 세움 간판 등이 넘어져 있으며 절대 가까이 가지 말고, 소방청(119)이나 한국전력공사(123), 한국전기안전공사(1588-7500)로 즉시 신고 전화를 한다.


비 피해가 커 집에 물이 고이기 시작하면, 제일 먼저 현관 앞 분전함 안에 있는 누전차단기부터 내린다. 가전제품 플러그를 뽑아두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일. 이때 반드시 고무장갑이나 마른 천을 사용해 탈착시킨다.


물이 빠졌다고 바로 누전차단기를 올려 전기를 쓰는 것은 위험하다. 물기가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전기제품 등을 사용하면 감전 등 2차 사고가 일어날 우려가 있다.


재사용 전에는 반드시 제품판매사 A/S 센터나 전기공사 업체에 점검을 받은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전기안전공사는 "만약 감전으로 인해 인명사고가 일어나면, 즉시 119에 신고를 한 후 차단기를 내리고 주변에 고무장갑, 목재와 같은 절연체를 이용해 피해자를 전선이나 고장 난 기기로부터 떼어 놓아야 한다"면서 "전류가 흐르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피해자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 의식과 호흡, 맥박 상태를 살핀 후,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nnws.com/news/view.php?idx=999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상중 기자 김상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긱잡’ 뭐길래 2-30대 선호하나
  •  기사 이미지 마포구, 온라인 진로 박람회 '진로 줌-인' 개최
  •  기사 이미지 노인과 어린이 위한 AI 반려로봇 나온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